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준PO4] 롯데 김문호, 오른 옆구리 부상…3주 진단
기사입력 2017.10.12 16:45:22 | 최종수정 2017.10.12 16:51:0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창원) 한이정 기자] 롯데 자이언츠 외야수 김문호(30)가 옆구리 부상을 당했다.

롯데는 12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리는 NC 다이노스와의 준플레이오프 4차전을 앞두고 브룩스 레일리와 함께 김문호를 미출장 선수로 예고했다. 이유는 부상. 지난 11일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 출전했던 김문호는 2번 중견수로 선발 출전했으나 홈 송구 때 옆구리에 불편함을 느껴 7회말 나경민으로 교체됐다. 검진 결과 오른 옆구리 내복사근 파열. 회복까지 3주 정도 걸릴 예정이다.

김문호는 시즌 131경기 출전해 타율 0.292 390타수 114안타 2홈런 35타점을 기록했다. 롯데는 김문호 대신 박헌도를 중용할 예정이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김문호가 오른 옆구리 부상을 입었다. 사진=MK스포츠 DB



[yijung@maekyung.com]

최시원 프렌치불독, 한일관 대표 무는 CCTV 공개
'아는형님' 하연수, 이상형 대공개 "자기 일 열심히 하는 사람"
‘브라보 마이 라이프’ 정유미,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 입증..'연기 변신 완벽'
도전과 마침표, 보답에 동기부여까지…KIA의 아주 특별한 KS
경리 “관심없으니 그만두세요” 악플러 향한 일침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