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KB국민은행 광고:은행이 만든 첫번째 부동산 앱 Liiv On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이태일 NC 대표 사임 "피로 누적돼 재충전 필요"
기사입력 2017.12.07 14:39:38 | 최종수정 2017.12.07 17:29:5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한이정 기자] 이태일 NC 다이노스 대표이사가 사임 의사를 전했다.

NC는 7일 "이태일 대표가 올 시즌 종료 뒤에 사임 의사를 밝혔다"며 "이 대표는 2011년부터 7년 동안 다이노스의 기틀을 다졌고, 젊은 구단임에도 의미 있는 성과를 거뒀다. 이 과정에서 대표가 '피로가 누적돼 오랜 기간 재충전이 필요하다'는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그동안 좋은 동료, 좋은 선수, 좋은 감독님, 좋은 구단주님과 좋은 성적으로 함께 할 수 있어 기뻤다. NC 다이노스가 젊고 밝은 이미지로 계속 발전하길 바라며 야구단 고문으로서 계속 NC를 돕겠다”라고 말했다. 구단도 이 대표의 공헌과 노고에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태일 NC 다이노스 대표이사가 사임 의사를 전했다. 사진=MK스포츠 DB

이 대표는 앞으로도 NC의 고문으로 활동할 예정이다. 구단은 신임 대표로 엔씨소프트 황순현 CECO(최고소통책임자)를 내정했다. 구단 이사회에서 논의 후 선임을 결정할 예정이다. yijung@maekyung.com

코트에 나타난 미녀 산타걸들
이찬오 셰프·쿠시, ‘마약 늪’에 빠졌다
나무엑터스 측 “故김주혁, 49재 추모 미사 17일 집전”(공식)
홍상수, 빙모상도 외면...끝내 조문 안했다
설현, 사랑니 뽑은 통증에 울상...“으악 내 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