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실력없는 남편에 화난 아내, 시어머니 폭행
기사입력 2018.05.16 10:09:19 | 최종수정 2018.05.16 15:12:4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박윤규 기자] 2009년 PGA US오픈 우승자 루카스 글로버(39·미국)의 아내가 남편의 부진에 분노, 가족과 언쟁을 벌이다 폭력을 휘둘러 입건됐다.

미국 ESPN은 15일(이하 현지시간) “지난 12일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3라운드에서 루카스가 6오버파 78타를 기록하며 컷탈락한 것이 발단이 됐다”며 “경찰에 체포된 아내 크리스타 글로버는 다음날 아침 보석금을 내고 풀려났다”라고 보도했다.

이어 “부부싸움 도중 루카스의 어머니 허시 글로버가 끼어들어 싸움이 커졌고, 화를 이기지 못한 크리스타가 허시에게 폭력을 휘둘렀다”고 전했다. 현지 경찰은 허시의 팔과 옷에서 베인 상처와 피를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루카스 글로버의 아내 크리스타가 시어머니에게 폭력을 휘둘러 입건됐다. 사진=AFPBBNews=News1

사건을 담당한 세인트존스 카운티 경찰의 보고서에 따르면, 루카스는 “아내는 내가 좋은 성적을 기록하지 못하면 종종 말다툼을 벌이곤 했다”라고 증언했으며 그의 어머니는 진술을 거부했다.

루카스는 자신의 SNS를 통해 “모두가 괜찮다. 크리스타가 입건되기는 했지만, 재판 과정을 통해 이런 개인사가 큰 일이 아니라는 것임이 드러날 것이다”라고 전했다.

ESPN은 루카스의 아내가 오는 31일 가정폭력과 정당한 체포에 대한 저항으로 재판받을 것이라고 전했다.

루카스 글로버는 세 차례 PGA투어 대회를 제패한 실력자로, 특히 2009년에는 메이저 대회인 US오픈에서 우승을 거두기도 했다. mksports@maekyung.com

조현영 탄탄한 글래머 몸매의 극치
미스코리아 톱7 오션월드 비키니 화보
박한별 란제리 화보…섹시함에 탄성이 절로
신수지 요가 화보…탄력 넘치는 육감적 몸매
설하윤 우윳빛 볼륨감…군인들 반한 관능적 몸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제1회 MK스포츠 연예인 야구대회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