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나이츠, KBL 베스트5 헤인즈와 재계약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SK 나이츠, KBL 베스트5 헤인즈와 재계약
기사입력 2018.08.10 15:50:47 | 최종수정 2018.08.10 16:12:4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한국프로농구(KBL) SK 나이츠가 10일 2018-19시즌 외국인 구성을 장신선수 애런 헤인즈(199㎝) 및 단신 선수 오데리안 바셋(185.3㎝)으로 완료했다고 발표했다.

애런 헤인즈는 3차례 KBL 베스트5에 선정됐다. 2017-18시즌 정규리그 최종전 무릎 부상 여파로 SK 나이츠의 플레이오프 우승에는 공헌하지 못했으나 구단은 “재활이 성공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라고 밝히며 신뢰를 보였다.

SK 나이츠 측은 “애런 헤인즈는 말이 필요 없는 KBL 최고의 외국인 선수”라면서 “부상 여파를 딛고 2018-19시즌에는 정상적인 경기력으로 뛸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헤인즈가 고양 오리온과의 2017-18 KBL 홈경기에 임하여 리바운드를 잡는 모습. 사진=천정환 기자

“시즌 초반에는 100% 몸 상태가 아닐 수도 있다”라면서도 SK 나이츠 측은 “애런 헤인즈는 워낙 영리하고 동료와의 호흡도 좋다”라면서 “예전처럼 좋은 기량을 선보일 것으로 판단하여 재계약을 맺었다”라고 설명했다.

오데리안 바셋은 2016-17시즌 고양 오리온에서 활약했다. SK 나이츠 측은 “돌파력과 중거리 슛이 좋다”라면서 “KBL 첫해에는 외곽 슛이 약하다는 평가를 받았으나 정확도가 향상됐다. 팀의 활력소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애런 헤인즈와 오데리안 바셋은 KBL 직전 시즌 측정 신장이 기준을 초과하지 않았기에 추가 측정을 하지 않아도 된다. SK 나이츠 미국 전지훈련에 합류할 예정이다. dogma01@maekyung.com

파격의상 선보인 화사, MAMA 무대 휩쓸었다
中 "한국이 아시안컵 우승 1순위" 예상
프로야구연합팀, 日 사회인팀에 또 패배
바르셀로나, 손흥민 파괴력 경계…현지 보도
허지웅 소속사 “암 진단 사실…항암치료 중”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