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위’ 두산은 어디에…털어내야 할 부담감, 인천포비아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1위’ 두산은 어디에…털어내야 할 부담감, 인천포비아
기사입력 2018.11.08 05:40:01 | 최종수정 2018.11.08 14:20:2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한이정 기자] 인천만 오면 힘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한다. 게다가 ‘해내야 한다’라는 부담감에 휩싸여 있는 듯하다. 통합우승을 노리던 두산 베어스가 가시밭길에 놓였다.

두산은 7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의 한국시리즈 3차전에서 2-7로 패했다. 경기 초반부터 빼앗긴 주도권을 찾아오지 못한 채 시종일관 SK에 끌려다녔다.

무기력한 패배가 아닐 수 없다. ‘어차피 우승은 두산’이라고 불릴 정도로 정규시즌 내내 압도적인 경기력을 자랑하며 1위만을 달렸다. 그러나 한국시리즈 3차전에서 두산은 SK보다 어느 하나 잘 한 게 없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두산이 한국시리즈 3차전에서 SK에 2-7 5점차로 무기력하게 패했다. 사진(인천)=옥영화 기자

선발 싸움부터 밀렸다. 두산은 이용찬을, SK는 메릴 켈리를 앞세웠다. 한국시리즈서 첫 선발 등판한 이용찬은 1회말 제이미 로맥에게 3점 홈런을 내주는 등 좀처럼 영점을 잡지 못 했다. 4실점을 하고 나서야 안정을 찾았다. 불펜진 역시 SK의 홈런을 막지 못했다.

공격력도 SK보다 떨어졌다. 홈런을 쏘아 올리며 자신의 강점을 백분 발휘한 SK와 비교해, 두산은 켈리 공략에 실패해 득점 기회를 만들어내지 못했다. 그나마 잡은 6회초 1사 만루 기회를 허망하게 무득점으로 날려버린 것이 두산에는 뼈아팠다.

주축을 이루던 타자들이 부진하다. 4번 타자 김재환은 훈련 도중 오른 옆구리 통증을 호소해 경기에서 제외됐다. 일발 장타력을 가진 타자 한 명을 잃은 셈이다. 게다가 4차전 출전 여부조차 불투명하다.

여기에 허경민 김재호 오재일 박건우 모두 좀처럼 타격감이 살아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타격감이 좋지 않은 허경민 박건우 오재일이 각각 1번, 3번, 6번 타순에 배치됐다.

중요한 타순에 나서는 타자들인 만큼 적어도 출루나 득점을 올릴 수 있는 안타를 쳐줘야 하는데, 그게 안 되니 흐름이 끊길 뿐이다. 두산으로선 답답할 노릇이다. 그나마 최주환(0.545), 양의지(0.444)가 꾸준히 역할을 해 주고 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김재호가 5회초 오재원의 적시타에 득점을 올리고 있다. 사진(인천)=옥영화 기자

무엇보다 여유가 없는 모양새다. 특히 타격감이 좋지 않은 야수들은 초구에 방망이를 휘두르는 등 조급하게 경기를 풀어가려고 했다. 내야 수비가 탄탄하기로 정평이 나 있는 두산인데, 3차전에서만 내야 수비 실책이 2개나 나왔다.

부담감을 털어내는 게 급선무다. 도전자 입장인 SK와 1위 자리를 지키고 통합우승을 이뤄야 한다는 두산의 부담감은 무게가 다를 수밖에 없다. 게다가 한 달여 가까이 실전 경기를 치르지 않았다. 아무리 연습경기를 많이 했다고 해도, 치열하게 플레이오프를 치르고 한껏 경기력을 끌어 올린 SK와는 다르다. 경기력을 빨리 끌어내는 게 우선이다. 단기전인 만큼 컨디션 좋은 선수들이 앞장서 활약해줘야 하는데 그러질 못하고 있다.

또한 ‘인천포비아’에서도 하루빨리 벗어나야 한다. 이번 시즌만 하더라도 두산은 인천에서 약했다. 인천에서 치른 8경기 동안 2승 6패를 기록했다. 인천에서의 리그 평균 팀 타율이 0.285인데, 두산 팀 타율은 0.246(8위)으로 저조한 편이다. 타자 친화적인 구장에서 타자들이 힘을 쓰지 못하니 아쉬움은 짙을 수밖에 없다.

정규시즌 동안 93승 51패 승률 0.646을 기록하며 압도적인 성적으로 1위에 올랐다. 4년 연속 한국시리즈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루며 ‘강팀’으로 자리 잡았다.

그러나 아무리 잘해도 마무리가 잘되지 않으면 두고두고 아쉬운 법이다. 지금까지 잘 달려온 두산이지만, 한국시리즈에서 무기력한 모습이 자꾸 보인다. 한 번 기회를 잡으면 놓치지 않고 경기 막판까지 물고 늘어지던 두산다운 경기력을 보여줘야 할 때다. 남은 경기에선 달라진 모습, 변화가 필요하다. 이제 두산에 남은 경기는 사실상 2경기다. SK에게 2경기를 내주고 나면 가을야구는 끝나기 때문이다. yijung@maekyung.com

구구단 세정 ‘군살 없는 몸매’…시선 집중
구구단 미나 ‘섹시한 어깨춤’
채연 ‘섹시 디바 컴백’…한·중·일 석권한 매력
김성희 아찔한 볼륨감…세계적 모델의 관능미
모델 이현이 ‘반전 섹시백’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