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삭스, 이볼디와 재계약 노린다…4년 6800만$ 규모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레드삭스, 이볼디와 재계약 노린다…4년 6800만$ 규모
기사입력 2018.12.06 13:42:52 | 최종수정 2018.12.06 14:42:2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美 휴스턴) 김재호 특파원] 보스턴 레드삭스가 월드시리즈 우승 주역 네이던 이볼디(28)를 노리고 있다.

‘디 어슬레틱’ 칼럼니스트 켄 로젠탈은 6일(한국시간) 레드삭스가 이볼디와 재계약을 노리고 있다고 전했다.

같은 날 ‘팬크리드 스포츠’ 칼럼니스트 존 헤이먼은 4년 연평균 1700만 달러 규모의 계약이 논의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볼디는 지난 시즌 도중 탬파베이 레이스에서 보스턴으로 이적했다. 이적 후 12경기(선발 11경기)에서 3승 3패 평균자책점 3.33을 기록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볼디는 보스턴 월드시리즈 우승의 주역이다. 사진=ⓒAFPBBNews = News1

포스트시즌에서 더 빛났다. 6경기(선발 2경기)에 등판, 22 1/3이닝을 던지며 단 4점만 허용했다. 특히 LA다저스와 월드시리즈 3차전에서는 연장 12회 등판, 6이닝을 홀로 책임지며 팀의 월드시리즈 우승에 발판을 놨다.

이볼디는 월드시리즈에서 보여준 강렬한 퍼포먼스를 바탕으로 FA 시장에서 정상급 선발 투수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다. 1억 달러 이상의 계약은 아니더라도 수준급 계약이 예상된다.

한 가지 걸리는 점은 부상 경력이 많다는 것이다. 고등학교 시절과 2016년 두 차례 토미 존 수술을 받았다. 토미 존 수술을 두 차례 받고 복귀에 성공한 선발은 많지 않다. 2018시즌도 팔꿈치 내 유리체 문제로 부상자 명단에서 시즌을 시작했다. greatnemo@maekyung.com





마닷, 살던 집 처분 후 잠적 "밤에 짐 옮겨"
이승우 伊 유력지 평점 최저 2위…“효과성 결여”
양의지 NC행 예언 게시물…정말 오너였나?
한혜진♥전현무 “결별설 사실 아냐” 부인
'할리퀸' 김용의 "내년에는, 여장 물려줘야“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