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 삼성 밴덴헐크, 6점대 평균자책점 고전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前 삼성 밴덴헐크, 6점대 평균자책점 고전
기사입력 2018.05.16 16:04:57 | 최종수정 2018.05.16 18:26:5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박윤규 기자] 삼성 라이온즈 출신의 우완 투수 릭 밴덴헐크(33)가 시즌 초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2015년 일본프로야구(NPB) 소프트뱅크 호크스로 이적한 밴덴헐크는 첫 시즌부터 15경기 9승 무패 평균자책점 2.52를 기록하며 일본 무대에 성공적으로 적응했다. 부상과 부진도 조금씩 겪었지만, 세 시즌 동안 53경기에 선발 등판, 328이닝 29승 10패 평균자책점 3.18의 준수한 성적을 냈다.

하지만 2018시즌은 5월 16일 현재 6경기 동안 3승 3패 평균자책점 6.11을 기록하며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소프트뱅크의 릭 밴덴헐크가 예년과 달리 고전하고 있다. 사진=MK스포츠 DB

첫 3경기에서는 모두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투구, 3실점 이하)에 성공했지만, 4월 25일 세이부 라이온즈전에서 5⅓이닝 10실점으로 크게 무너지며 평균자책점이 두 배 이상 치솟았다. 이후 두 경기에서도 각각 5이닝 3실점, 6이닝 5실점으로 부진했다.

경기 수는 3경기에 불과하지만, 몇 가지 지표에서 이전 3시즌과의 차이가 눈에 띈다. 먼저 볼넷이 크게 늘었다. 그는 2015~2017년까지 볼넷을 9이닝 당 2.3개 밖에 내주지 않았지만 현재는 35⅓이닝 동안 17개의 볼넷을 내주고 있다. 9이닝 기준으로 환산하면 4.3개에 이른다.

또 피홈런도 꽤 늘었다. 밴덴헐크는 지난 3년간 38개, 9이닝 당 1.04개의 피홈런을 기록했으나 2018시즌에는 9이닝 당 1.52개를 내주고 있다. 선발 등판한 6경기 중 홈런을 맞지 않은 경기는 단 한 경기 뿐이다.

한편 밴덴헐크는 지난 2016년 6월 시즌 도중 총액 12억엔(당시 기준 한화 132억 5000만원)에 3년 연장 계약을 체결했고, 계약은 오는 2019년 이후 종료된다. mksports@maekyung.com

추성훈 부인 야노 시호, 힙업과 비율 감탄 절로
이미주, 감추지 못하는 독보적인 볼륨감
손나은-김사랑 신구여신의 몸매 대결
이주영, 연기파 배우의 파격적 뒤태
치어리더 최미진 ‘피트니스 입상자다운 섹시함’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