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승부조작’ 前 NC 이태양 항소 기각…징역 10월 집행유예 유지
기사입력 2017.02.16 14:04:55 | 최종수정 2017.02.16 14:17:4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승부조작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 NC다이노스 투수 이태양(25)의 항소가 기각됐다.

창원지법 제2형사부(양형권 부장판사)는 16일 승부조작에 가담한 혐의로 집행유예가 선고된 이태양이 제기한 항소를 기각하고 징역 10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범행을 자백하고 자수를 해 수사에 협조했으나 NC 다이노스팀 유망주로서 팬들의 기대를 한몸에 받았음에도 승부조작을 한 점을 고려하면 원심의 형이 무겁지 않다”고 판시했다.

이태양은 2015년 5월 29일 경기를 포함한 4경기에서 브로커 조모(36)씨로부터 '1이닝 볼넷' 등을 청탁받고 경기를 조작한 후 2000만 원을 받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재판부는 브로커 조 씨 항소도 기각하고 징역 1년의 원심을 유지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승부조작을 한 전 NC다이노스 이태양의 항소가 기각했다. 2심 재판부는 징역 10월 집행유예 2년의 원심을 유지했다. 사진=MK스포츠 DB

[jcan1231@maekyung.com]

알파고 바둑계 은퇴…유일한 1패는 이세돌
‘뒤죽박죽’ C조 2위, 포르투갈 확정…한국과 16강 격돌
류현진, 선발 복귀 데드라인은 7월
[직캠] WBFF 머슬퀸들의 비키니 향연
오연서 “주원 면회 가겠다, 단…” 면회 조건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