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삼성, 새 외인타자 다린 러프 영입…18일 캠프 합류
기사입력 2017.02.17 16:16:40 | 최종수정 2017.02.17 16:25:5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황석조 기자] 삼성 라이온즈가 17일 새 외인타자 다린 러프와 2017시즌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러프는 총액 110만달러의 조건에 사인했으며 올 시즌 삼성 외국인선수 영입 전제조건이 된 국내 메디컬 테스트를 17일 대구에서 마쳤다. 러프는 18일 오키나와로 이동, 삼성 스프링캠프에 합류할 예정이다.

키 192㎝, 몸무게 105㎏의 체격 조건을 지닌 러프는 우투우타의 거포 스타일. 내외야를 겸할 수 있는데, 삼성 전력 구성상 1루에 주로 서게 될 전망이다. 러프는 미국 오마하 출신으로 1986년 7월28일생이다. 지난 2009년 필라델피아에 20라운드 지명으로 프로에 입문했다. 입단 후 줄곧 필라델피아 소속으로 상하위 리그에서 뛰어오다 지난해 말 LA 다저스로 트레이드됐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삼성 새 외인타자 다린 러프. 사진=삼성 라이온즈 제공

삼성은 러프가 2016년 필라델피아 산하 트리플A에서 20홈런을 기록할 때부터 그를 주목해왔다고 밝혔다. 메이저리그 통산 5시즌 동안 타율 2할4푼, 35홈런, 2루타 35개, 96타점의 기록을 남겼다. 지난 2013년에는 메이저리그 레벨에서 73경기를 뛰면서 14홈런을 기록하기도 했다. 마이너리그에선 통산 8시즌 동안 타율 2할9푼5리, 95홈런, 414타점을 기록했다.

[hhssjj27@maekyung.com]

kt-삼성, 연패 끝…두산은 니퍼트 완벽 예열
힐만 감독, ‘무안타’ 정의윤 칭찬한 이유는?
슈틸리케 감독 “황의조 선발, 익숙해서”
손연재, ‘최순실게이트’ 악플 단 40여명 고소
미우새 탁재훈, 김건모母의 사고-이혼 돌직구에 쩔쩔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