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연맹, 서울-광주 ‘PK 논란’ 판정 논의…오심 시 징계
기사입력 2017.03.20 14:45:13 | 최종수정 2017.03.20 17:07:2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한국프로축구연맹이 지난 19일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FC 서울-광주 FC전의 페널티킥 오심 논란이 커진 가운데 한국프로축구연맹이 21일 심판 판정 평가회의를 갖는다.

K리그는 보통 주말 클래식 및 챌린지 라운드를 마친 후 그 다음주 화요일 경기 및 심판 판정 평가회의를 개최한다. 21일 평가회의에는 지난 18일과 19일 벌어진 클래식 6경기와 챌린지 5경기가 대상이다.

가장 먼저 논의되는 건 19일 서울-광주전이다. 서울은 두 차례 페널티킥을 얻으며 2-1 역전승을 거뒀다. 논란은 서울이 0-1로 뒤진 후반 16분이었다. 이상호의 크로스가 박동진의 등에 맞았으나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TV 중계화면의 반복 재생을 통해 명백한 오심이라는 게 드러났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지난 19일 K리그 클래식 3라운드 FC 서울-광주 FC전에서 후반 18분 페널티킥 동점골을 터뜨린 박주영. 이 페널티킥은 오심 논란을 낳았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20일 영상 자료를 준비 중인 연맹은 심판 판정 평가회의에서 이 페널티킥 논란이 오심으로 확정될 경우, 해당 심판에게 징계를 한다는 계획이다.

벌금 등을 부과하지 않으나 향후 경기 배정 시 불이익이 따른다. 수당 등을 받을 수 없어 금전적인 손실이 주어진다. 또한, 시즌 후 고과 평가에 반영돼 재계약에도 영향을 끼친다.

연맹은 클래식과 챌린지의 심판 승강 제도를 실시한다. 하지만 심판 자원이 넉넉하지 않아 상, 하반기에 한 차례 진행한다.

[rok1954@maekyung.com]

알파고 바둑계 은퇴…유일한 1패는 이세돌
‘뒤죽박죽’ C조 2위, 포르투갈 확정…한국과 16강 격돌
류현진, 선발 복귀 데드라인은 7월
[직캠] WBFF 머슬퀸들의 비키니 향연
오연서 “주원 면회 가겠다, 단…” 면회 조건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