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프로야구] “잘못 들은 줄…” 김기태 감독, 허프 등판 미뤄져 놀란 사연
기사입력 2017.05.18 18:28:21 | 최종수정 2017.05.18 18:38:4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광주) 황석조 기자] “잘못 들은 줄 알았다”

18일 광주에서 열리는 KIA와 LG의 주중시리즈 3차전. 일찌감치 2승을 챙긴 KIA는 예정대로 임기영을 선발로 예고했다. 반면 LG는 예상됐던 허프가 아닌 김대현 카드를 뽑아들었다. 양상문 감독이 지난주 허프의 KIA전 투입을 시사한 바 있기에 다소 이례적인 부분.

적장 김기태 KIA 감독도 예상하지 못했다는 반응이다. 경기 전 김 감독은 “당연히 (LG 선발이) 허프일 것이라 생각했다”며 “처음에는 잘못 들은 줄 알았다”고 허허 웃었다. 김 감독 입장에서는 변화된 상대 선발카드는 짐짓 부담스러울 수 있는 일. 그럼에도 “전력보고를 들으니 김대현도 147km까지 공을 던진다더라. 자만하지 않고 좋은 경기 펼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18일 LG전을 앞둔 김기태(사진) KIA 감독이 상대의 허프 아닌 김대현 선발카드에 놀랐다는 반응을 내비쳤다. 사진=MK스포츠 DB

한편 양상문 감독도 경기 전 선발투수 변화에 대해 설명했다. 양 감독은 “허프가 돌아온 지 얼마 되지 않았다. 좀 더 쉬는 게 낫다고 판단했다”고 했다. 이어 “김대현도 지난 경기(12일 한화전)서 투구 수가 적었다. 너무 오래 쉬면 리듬이 깨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날 등판으로 김대현은 정상적인 5일 휴식 뒤 등판 일정을 치르게 됐다.

[hhssjj27@maekyung.com]

[벨라토르] 효도르 6연승 좌절…美 4연패
박태환, 로마대회서 자유형 200m 우승…대회 2관왕
끊이지 않는 ‘편파’ 방송 논란…현장의 갑론을박
한국, 양궁월드컵 컴파운드 결승전서 금2 동1 수확
김국영 100m 10초07 주파…3.6m 순풍에 ‘비공인’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