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캐나다 미녀 선수 `대프리카 폭염을 못 이기고~` [MK포토]
기사입력 2017.07.14 18:18:25 | 최종수정 2017.07.14 19:32:0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대구)=김영구 기자] 14일 대구 수성못 상화동산 일원에서 '2017 대구비치발리볼 월드투어 실크로드시리즈'가 열렸다.

캐나다 아만다 하네트가 경기를 마친 후 물을 끼얹으면서 더위를 식히고 있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대회는 12개 나라에서 16개팀, 130여명의 선수가 참여한 가운데 올해부터는 올림픽 출전을 위한 포인트 획득이 가능한 월드투어 시리즈로 대회 위상이 승격되어 진행된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photo@maekyung.com]





상반기 아프리카 별풍선 ‘억’ 소리 나는 수익
설리 ‘물공포증’을 앓았던 충격적 이유
‘안녕하세요’ 모두를 경악케 한 미저리 남편
AOA 설현, 언제어디서나 예쁨 100% "완벽하네"
'카라' 출신 박규리, 여신미는 여전해 "꿀미모 발산'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