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룸살롱 논란에…박지성 강경대응 시사 “법적대응 조치”
기사입력 2017.07.14 21:39:46 | 최종수정 2017.07.14 22:21:0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강윤지 기자]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박지성(36)이 ‘룸살롱 논란’에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박지성이 과거 룸살롱을 갔다는 내용이 퍼져 논란이 됐다. 박지성이 지난 2003년 네덜란드서 뛰던 당시 한 언론사에 연재했던 일기 형식의 칼럼이 함께 게시됐다.

칼럼에는 “제 일기를 담당하는 기자 누나가 룸살롱에 가봤냐고 물어보시네요. 허, 참. 우리나라 축구선수 중에 룸살롱에 안 가본 사람 있으면 나와보라고 해요. 룸살롱이라고 해서 이상하게 생각하는데 전 일반 사람들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는 그런 곳이 가끔은 편할 때도 있어요”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박지성 재단이 룸살롱 논란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사진=MK스포츠 DB

당시에도 이로 인한 논란이 생겼고, 담당 기자가 “여성 접대(부가 나오는) 룸살롱이 전혀 아니다. 그런 곳이라면 기사에서 언급했을 리도 없다. 박지성 선수 성격상 그런 분위기를 좋아하지도 않는다”고 해명을 한 일이 있다.

다시 불붙은 과거 논란에 박지성도 법적 대응을 고심한다. 박지성 재단(JS파운데이션)은 14일 “사실이 아닌 것을 진실인 양 계속 얘기하는 건 명백한 명예훼손이다. 법적 조치를 취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chqkqk@maekyung.com]

정창영♥정아 ‘농구-가수 커플’ 2018년 결혼
김성경, 재벌 2세와 ‘핑크빛’ 열애 中
‘송선미 남편 사망’ 피의자 구속…진술 어땠나?
미스코리아 서재원 “돈·인맥·성형 루머 신경 안 써”
한서희 “빅뱅 탑이 대마초 먼저 권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