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박성현 우승] 펑산산 “박성현, 약점이 없다”
기사입력 2017.07.17 13:48:07 | 최종수정 2017.08.04 14:11:3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박성현(24) 우승에 대해 세계여자골프 6위 펑산산(28·중국)이 언급했다.

미국 뉴저지주 베드민스터 트럼프 내셔널골프클럽에서는 16일(현지시간)까지 2017 LPGA 투어 US여자오픈이 열렸다. 우승상금 90만 달러(10억2015만 원)는 합계 277타 11언더파의 박성현(24·KEB하나은행)에게 돌아갔다.

2012 위민스 PGA챔피언십 우승자 펑산산은 6언더파 282타 공동 5위로 대회를 마쳤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박성현 우승 후 2017 LPGA 투어 US여자오픈 트로피와 함께. 사진(미국 베드민스터)=AFPBBNews=News1



펑산산은 세계 3대 뉴스통신사 중 하나인 AP와의 인터뷰에서 “박성현은 비거리와 정확성, 쇼트 게임이 모두 매우 좋은 데다가 젊기까지 하다”면서 “그녀의 경기에서 약점을 찾지 못했다”고 칭찬했다.

2015년부터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투어 10승을 거둔 박성현은 2013년 국내 2부리그 격인 점프·드림 투어에서도 2차례 정상에 올랐다. 세계 5대 여자골프대회 중 하나인 US오픈으로 프로 13승을 챙겼다.

박성현은 10일 기준 세계랭킹 11위에 올라있다. LPGA 통산 10번째이자 2017년으로 한정하면 5번째 TOP10으로 US오픈을 우승했다.

[dogma01@maekyung.com]

kt “황재균 영입 확정 아냐…로하스 재계약이 우선”
시리즈 좌우할 3차전, 두산도 NC도 물러설 수 없는 이유
서인영, ‘욕설 논란’ 후 첫 공식석상...왜?
손나은, 폭발물 테러 위협 “인터폴 수배 중”
현아 ‘끈 하나’ 아슬아슬한 탱크톱 [MK화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