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프로야구] 김태균, 복사근 손상으로 1군 말소
기사입력 2017.08.12 17:45:3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한이정 기자] 한화 간판타자 김태균(35)이 왼쪽 옆구리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했다.

한화는 12일 고척 넥센전을 앞두고 김태균을 1군 엔트리에서 제외했다. 지난 11일 대전 삼성전에서 3타수 2안타 2타점으로 맹활약했던 김태균은 경기 후 옆구리에 통증을 느껴 12일 병원 검진을 받았다. 진단 결과 옆구리 복사근 부분 근육 손상 진단을 받았다. 한화는 김태균의 재활기간을 4주로 예상했다.

김태균이 말소되면서 외야수 박준혁이 콜업됐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김태균이 12일 복사근 손상으로 1군에서 말소됐다. 사진=김재현 기자



[yijung@maekyung.com]

트와이스 쯔위 '오늘도 인형미모 경신' [MK화보]
레드벨벳 아이린 '오늘도 예쁘다 예뻐' [MK화보]
‘김광석’ 측 “딸 사망 용의자로 서해순 지목”
‘창렬스럽다’ 김창렬, 명예훼손 항소심 패소
유소영, 손흥민 언급 “지금은 헤어졌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