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프로야구] 두산 김태형 감독의 함덕주 칭찬 “자기가 알아서 컸지”
기사입력 2017.08.13 17:03:07 | 최종수정 2017.08.13 19:18:2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잠실) 안준철 기자] “스스로 큰 거지.”

13일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NC 다이노스와의 경기를 앞두고 두산 베어스 김태형 감독은 전날(12일) 선발로 나선 좌완 함덕주(22)를 칭찬했다.

함덕주는 12일 NC전에서 선발로 나서 6이닝 5피안타 2사사구 6탈삼진 무실점으로 NC타선을 꽁꽁 틀어막았다. 6회까지 83구를 던졌는데, 왼손 중지 물집으로 더 투구는 하지 않았다. 함덕주는 이날 3-0 승리의 1등 공신이었다. 특히 후반기 들어 안정감을 이어가고 있다. 후반기 5경기에서 4승 평균자책점 3.08으로 두산 상승세에 한몫하고 있다. NC상대로는 사사구도 2개로 줄였다. 기복이 많다는 게 함덕주에 대한 불안한 시선이었는데, 벤치의 신뢰에 함덕주가 보답하고 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두산 베어스 함덕주. 사진=MK스포츠 DB

하지만 김태형 감독은 “함덕주 스스로 마운드에서 잘 한 덕분”이라고 함덕주를 칭찬했다. 이어 “경험이 쌓이며 타자와 싸우는 법을 알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태형 감독은 이날 선발로 나서는 더스틴 니퍼트(36)에 “투구수를 좀 보겠다”고 말했다. 니퍼트는 지난 8일 잠실 한화 이글스전에서 7이닝 동안 122개의 공을 던져 1실점하며 승리투가 됐다. 많은 투구수과 4일만 쉬고 부분을 점검하겠다는 의도다.

[jcan1231@maekyung.com]



송선미, 남편 흉기에 찔려 사망 비보
메시가 바르사를 떠난다? 맨시티 이적 루머 확산
'미우새' 김건모, 철없는 행동에 시청자가 뿔났다
리암 갤러거 내한, 韓팬 무질서에 ‘고함’
치어리더 이나경 화보…‘섹시한 몸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