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UFC 가도 4위’…한국 TFC 챔프 장웨이리 랭킹↑
기사입력 2017.09.10 00:01:0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UFC 진출설이 제기되는 한국 종합격투기 단체 TFC의 초대 여성 스트로급(-52kg) 챔피언 장웨이리(28·중국)의 국제적인 위상이 더 높아졌다.

종합격투기 최대 랭킹 시스템 포털 ‘파이트 매트릭스’는 3일 장웨이리를 스트로급 아시아 최강이자 세계 6위로 평가했다. 직전 순위보다 1단계 올랐다. UFC 공식랭킹에 적용하면 체급 4위가 된다.

미국의 대표적인 투기 종목 매체 중 하나인 ‘블러디 엘보’는 “TFC 챔프이자 중국 대회사 ‘쿤룬 파이트’의 스트로급·플라이급(-57kg) 챔피언 장웨이리는 UFC에 데뷔할 준비가 됐다. 현지 인기도 충분하다”라면서 “소속 단체가 자유계약선수(FA)로 풀어줄지가 변수”라고 보도한 바 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UFC 진출 가능성이 제기된 TFC 챔피언 장웨이리는 ‘쿤룬 파이트’ 2체급 챔프이기도 하다. 사진=TFC 제공



UFC는 11월 25일 상하이 메르세데스벤츠 아레나에서 중국 본토 첫 개최대회 파이트 나이트 122를 연다. 격투기 전문언론 ‘보지저우핑’은 1일 “한국 단체 로드FC의 옌샤오난(28)이 UFC 최초의 중국 여자선수가 됐다”라면서 4경기 계약을 공식체결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TFC는 챔피언 2명을 UFC에 보냈고 로드FC는 전·현직 챔프 4명이 UFC 경험자다. ‘쿤룬 파이트’는 세계 주요 킥복싱 단체 중 하나로 종합격투기도 병행하고 있다.

[dogma01@maekyung.com]

이상호, 故 김광석 부녀 죽음 재수사 촉구
박유천 고소女, 항소심도 무고·명예훼손 혐의 무죄
한서희, 빅뱅 탑과 대마초 혐의 항소심도 집행유예
트와이스 쯔위 '오늘도 인형미모 경신' [MK화보]
레드벨벳 아이린 '오늘도 예쁘다 예뻐' [MK화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