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KB국민은행 광고:은행이 만든 첫번째 부동산 앱 Liiv On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넥센, 2018 신인 선수 전원 계약 완료…안우진 6억원
기사입력 2017.10.10 11:19:24 | 최종수정 2017.10.10 11:24: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한이정 기자] 넥센히어로즈는 1차 지명 안우진을 포함해 2018년 신인 지명 선수 11명 전원과 입단 계약을 체결했다.

2018년 1차 지명 안우진(휘문고)은 팀 역대 신인 최고 계약금이자 KBO리그 역대 신인 계약금 중 공동 5위에 해당하는 6억원에 입단 계약을 체결했다. 2018 신인 중 최대어로 꼽혔던 강백호(서울고)보다 1억 5000만원 많다.

넥센은 "193cm, 95kg의 우수한 신체조건을 지닌 안우진은 150km 초반대의 빠른 직구를 비롯해 슬라이더, 커브, 체인지업 등 다양한 변화구를 구사한다. 또 투구 밸런스와 순간적인 힘, 경기 운영 능력이 뛰어나 앞으로 구단의 육성 시스템을 통해 몸을 가다듬는다면 빠른 시일 내 즉시 전력감으로 활용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넥센 히어로즈의 1차 지명을 받은 안우진(사진)이 계약금 6억원을 받았다. 사진=넥센 히어로즈 제공

계약을 체결한 안우진은 “예상치 못했던 금액으로 계약을 맺게 되어 기쁘고, 신경 써 주신 구단에 감사드린다. 신인의 자세로 하나씩 차근차근 배워나가겠다. 무엇보다 훌륭하신 선배님들이 많은 팀이기에 야구뿐만 아니라 프로 선수로서의 정신이나 자세 등을 많이 본받도록 하겠다. 반짝 잘하는 것보다 꾸준한 모습으로 매년 성장해 나가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2차지명 1라운드로 지명된 김선기(상무)는 해외 유턴파 투수로 2010년 고등학교 졸업 후 미국으로 진출해 메이저리그 시애틀 매리너스에 입단한 경력이 있다. 김선기는 2015년 국내로 복귀, 상무에서 군복무를 마치고 지난달 20일(수) 전역했다. 넥센에서 KBO리그 데뷔를 앞둔 김선기는 묵직한 직구를 앞세운 공격적인 투구 성향을 지녔으며, 특히 상대 타자에게 노림수를 노출하지 않고 본인의 패턴으로 투구를 하는 지능적인 선수로 평가받고 있다.

2번 지명된 예진원(경남고)은 9000만원에 입단 계약을 체결했으며, 공수주에서 고른 기량을 갖추고 있고 간결한 스윙과 강한 손목 힘으로 좋은 타구를 만들어 내는 능력이 탁월하다. 8천만원에 입단 계약을 체결한 2차 3번 추재현(외야수/신일고)은 다부진 체격과 우수한 타격 재능, 파워를 갖춘 선수로 평가받고 있다.

이 외에도 4번 배현호(경북고)와 5번 김수환(제물포고)은 6천만원, 6번 신효승(경북고)은 5천만원, 7번 조병규(세광고), 8번 이재승(배명고)은 4천만원, 9번 조재건(부천고)은 3천만원, 10번 정동욱(원광대)은 2천만원에 각각 입단 계약을 체결했다.

2018년 신인 지명 선수 전원은 메디컬 테스트를 거친 후 내년 초 팀에 합류할 예정이며, 선수 별 몸 상태에 따라 본격적인 훈련에 돌입할 예정이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넥센 제공

 기사의 2번째 이미지

넥센 제공



[yijung@maekyung.com]

배지현, 류현진 사로잡은 드레스 자태와 뒤태
MBC ‘뉴스데스크’ 앵커 교체, 배현진→김수지로..“당분간 임시체제”
고준희, 가슴 깊게 파인 원피스 완벽 소화
현아, 여전히 섹시한 핫팬츠 몸매
이하늬, 완벽한 몸매의 수영복 화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