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준PO3] 이것이 ‘PS 맞춤야구’…NC, 확률 100% 잡았다
기사입력 2017.10.11 22:33:38 | 최종수정 2017.10.11 22:48:5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창원) 황석조 기자] 창원으로 장소를 옮긴 낙동강혈투. NC 다이노스가 단기전에 어울리는 야구를 선보이며 100% 확률을 잡았다.

NC는 11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3차전 경기서 13-6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NC는 상대전적에서 2승1패로 앞서나가며 플레이오프 진출에 단 1승만을 남겨두게 됐다. 반면 롯데는 앞으로 1패만 더 기록해도 가을야구가 종료된다.

그간 준플레이오프서 1승1패 동률을 이뤘을 때는 3차전 결과가 중요했다. 역대 네 번의 1승1패 상황서 3차전 승리팀이 전부 플레이오프 진출에 성공했기 때문. 확률 100%다. 물론 확률은 확률일 뿐이지만 기세, 분위기 등 여러 면에서 한결 유리해지는 게 명백한 사실이다. 더불어 NC는 최근 포스트시즌 경험이 풍부하다. 이기는 법을 알고, 가을야구를 효과적으로 맛볼 줄 안다. 일단 확률만큼 NC에게 유리한 환경이 조성됐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NC가 11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롯데와의 준플레이오프 3차전서 완승을 거두며 플레이오프 진출에 1승 만을 남겨뒀다. 사진(창원)=김재현 기자

이날 NC는 제대로 이기는 경기를 했다. 필요한 순간 장타가 나왔고 아쉬운 부분은 바로 수정이 이뤄졌다. 스크럭스는 1회 선제 투런포를 날리며 기선을 제압했고 4회에는 교체 출전한 노진혁이 달아나는 투런포를 쏘아 올렸다. 상대가 따라붙자 이번에는 나성범과 모창민이 홈런포를 날려 멀찌감치 달아나는데 성공했다. 노진혁은 8회말 홈런포를 한 개 더 추가했다.

그 사이 NC의 필승의지가 경기내용에 드러났다. 1회와 2회 연거푸 아쉬운 수비로 상대에게 빌미를 준 박석민이 즉각 문책성 교체를 피하지 못했고 회심의 카드였으나 두 타석 동안 이렇다 할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 이종욱도 바로 교체했다.

선발로 나선 제프 맨쉽은 야수실책으로 흔들린 면이 있으나 그 전에 이닝소화에서 또 약점을 노출했다. 지난 와일드카드 결정전에 이어 이번에도 4이닝 만에 빠르게 교체됐다. 상대타선을 압도하지 못한 부분이 컸다. 이후 불펜진이 투입됐는데 한 박자 빠르고, 과감했다.

끝내 리드를 지킨 NC는 롯데를 제압, 이제 플레이오프 고지에 단 1승만을 남겨뒀다.

[hhssjj27@maekyung.com]

최시원 프렌치불독, 한일관 대표 무는 CCTV 공개
'아는형님' 하연수, 이상형 대공개 "자기 일 열심히 하는 사람"
‘브라보 마이 라이프’ 정유미,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 입증..'연기 변신 완벽'
도전과 마침표, 보답에 동기부여까지…KIA의 아주 특별한 KS
경리 “관심없으니 그만두세요” 악플러 향한 일침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