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KB국민은행 광고:은행이 만든 첫번째 부동산 앱 Liiv On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준PO4] 빗줄기 굵어지는 마산구장, 변수 맞이한 4차전
기사입력 2017.10.12 15:23:3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창원) 황석조 기자] 마산구장에서 열리는 준플레이오프 4차전이 우천변수를 맞이했다.

롯데와 NC는 12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준플레이오프 4차전을 치를 예정이다. 전날(11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 3차전에서 NC가 승리하며 시리즈전적은 이제 2-1. NC는 플레이오프 진출에 단 1승만을 남겨뒀다. 벼랑 끝에 몰린 롯데는 4차전에서 무조건 승리해야 하는 입장이다.

그런데 경기가 열리기도 전에 변수가 생겼다. 바로 흐린 날씨다. 이날 오전부터 전국에 비가 내리는 가운데 창원지역도 예외는 없었다. 정오 무렵까지 가는 빗줄기와 쌀쌀한 날씨만 이어졌으나 이후 급격히 온도가 내려가더니 빗줄기가 점점 굵어졌다. 마산구장도 정오부터 방수포를 설치한 상태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12일 창원 마산구장에 빗줄기가 굵어지며 준플레이오프 4차전 최대변수로 떠올랐다. 사진(창원)=김재현 기자

이날 예보에 따르면 오후 3시 현재 창원 지역 기온은 14도로 쌀쌀함을 넘어 추위를 느낄 정도다. 경기가 열리는 오후 6시 이후에도 강수확률은 70%이상을 웃도는 수치. 현재 상황으로는 몇 시간 안에 비가 잦아들지 않으면 경기가 열리기 쉽지 않은 상황이다.

경기가 열린다고해도 변수는 여전하다. 롯데와 NC의 지난 3차전은 타격전 양상이 펼쳐졌는데 우천 상황이 이어진다면 두 팀의 방망이가 다시 잠잠해지며 투수전 가능성이 높아질 전망이다.

[hhssjj27@maekyung.com]

배지현, 류현진 사로잡은 드레스 자태와 뒤태
MBC ‘뉴스데스크’ 앵커 교체, 배현진→김수지로..“당분간 임시체제”
고준희, 가슴 깊게 파인 원피스 완벽 소화
현아, 여전히 섹시한 핫팬츠 몸매
이하늬, 완벽한 몸매의 수영복 화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