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중국-콜롬비아] 中 2경기 연속 벨기에리그 득점왕에게 초토화
기사입력 2017.11.15 09:38:10 | 최종수정 2017.11.15 10:05:5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중국-콜롬비아에 임한 홈팀은 직전 A매치에 이어 벨기에리그 득점왕 출신에게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충칭 올림픽 스포츠 센터에서는 14일 중국-콜롬비아 평가전이 열렸다. 결과는 원정팀 콜롬비아의 4-0 승리.

카를로스 바카(31·비야레알)는 1골 2도움으로 승리를 주도했다. 선제결승골을 돕는 등 콜롬비아 첫 3득점에 모두 관여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중국-콜롬비아 평가전에 임하는 원정팀의 카를로스 바카(7번)가 공에 뛰어들고 있다. 사진=AFPBBNews=News1



통계회사 ‘옵타 스포츠’ 공개자료를 보면 카를로스 바카의 공 터치는 18번에 불과했으나 효율성이 빼어났다. 1차례 유효슈팅으로 1득점을 했고 3번의 키패스(슛 직전 패스)로 2골을 도왔다.

카를로스 바카는 2012-13시즌 벨기에 프로리그 득점왕·MVP를 석권했다. 중국은 10일 세르비아와의 홈경기에서도 유사한 경력자에게 무장해제를 당한 바 있다.

알렉산다르 미트로비치(23·뉴캐슬 유나이티드)는 중국 원정에서 후반 24분 추가골로 세르비아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유효슈팅이 5번에 달했기에 중국으로서는 1실점만 허용한 것이 다행일 정도였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세르비아의 알렉산다르 미트로비치는 5차례 유효슈팅 중국에 맹공을 가했다. 러시아월드컵 예선 통과 후 기뻐하는 모습. 사진=AFPBBNews=News1



중국은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마지막 4경기 3승 1무로 사기충천했지만 11월 A매치는 2연패로 끝났다.

4경기 연속 무패 후 중국은 10월 16일 피파랭킹 57위(626점)로 사상 최초로 한국(62위·588점)을 능가하기까지 했다. 그러나 벨기에리그 득점왕들을 막지 못했고 한국이 11월 1승 1무로 재기하면서 2점 차이로 다시금 포인트 열세에 놓이게 됐다. (한국 563점-중국 561점)

 기사의 2번째 이미지

한국은 11월 A매치 1승 1무로 1달 만에 다시 중국을 피파랭킹에서 앞선다.

 기사의 3번째 이미지

중국은 11월 평가전 2전 전패로 1개월 만에 한국보다 낮은 피파랭킹이 된다.



[dogma01@maekyung.com]

개리, 득남 소식 깜짝 발표 “주니어 탄생”
강인, "깊이 반성"…말뿐인 사과
'패셔니스타' 선미, 아찔한 시스루 선보여
한일 치어리더 댄스 대결
윤아, 골반강조한 시스루에 하이힐까지...여신 몸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