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KB국민은행 광고:은행이 만든 첫번째 부동산 앱 Liiv On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빅마켓이 두려운 겁쟁이" 뉴욕 언론, 오타니 비난
기사입력 2017.12.04 12:44:23 | 최종수정 2017.12.04 13:00:1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메이저리그 진출을 노리는 오타니 쇼헤이(23)가 이적을 원하는 구단을 한 차례 걸러냈는데 그 파장이 엄청나다. 가장 유력한 후보였지만 탈락한 뉴욕 양키스는 제일 충격이 커보인다.

뉴욕 지역 매체인 '뉴욕 데일리 뉴스'는 4일(한국시간) 하루 뒤 스포츠 1면을 미리 공개했는데, 단연 최고 소식은 오타니의 양키스행 거절이었다.

이들은 "일본의 베이브 루스가 뉴욕에 오지 않는다"며 오타니의 대리인이 뉴욕을 연고로 한 양키스, 메츠를 미팅에 초청하지 않았다는 소식을 전했다. 1면 제목은 자극적으로 뽑았다. "겁쟁이 같으니(What a Chicken!)"라는 제목에 "일본 스타가 양키스를 거절했다. 큰 도시를 두려워한다"는 부제를 달았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뉴욕 언론은 오타니를 겁쟁이라고 조롱했다. 사진= 뉴욕 데일리 뉴스 1면

브라이언 캐시먼 양키스 단장에 따르면, 양키스는 1차로 오타니 측에 프리젠테이션을 진행했지만, 2라운드에 초대받지 못했다.

가장 유력한 행선지 중 하나로 거론됐던 양키스를 오타니가 거절한 이유는 빅마켓 팀이고, 동부에 있다는 것 두 가지 이유 때문이었다. 캐시먼은 "우리의 프리젠테이션은 완벽했다. 피드백도 좋았다. 그러나 우리가 빅마켓 팀이고 동부에 있다는 사실은 바꿀 수 없었다"며 이 두가지 요인이 문제였다고 말했다.

복수의 현지 언론에 따르면, 오타니는 서해안에 있는 팀들을 선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애틀 매리너스를 비롯해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샌디에이고 파드레스 등이 초청을 받은 것이 확정됐고, LA를 연고로 하는 다저스와 에인절스도 참가가 유력하다. 서해안이 아닌 도시를 연고로 하는 팀중에는 텍사스 레인저스, 시카고 컵스가 초청을 받았다. greatnemo@maekyung.com

배지현, 류현진 사로잡은 드레스 자태와 뒤태
MBC ‘뉴스데스크’ 앵커 교체, 배현진→김수지로..“당분간 임시체제”
고준희, 가슴 깊게 파인 원피스 완벽 소화
현아, 여전히 섹시한 핫팬츠 몸매
이하늬, 완벽한 몸매의 수영복 화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