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KB국민은행 광고:은행이 만든 첫번째 부동산 앱 Liiv On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텍사스, 토니 바넷과 1년 150만$에 재계약
기사입력 2017.12.05 08:44:08 | 최종수정 2017.12.05 10:24:3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텍사스 레인저스가 토니 바넷(34)에게 다시 한 번 기회를 준다.

레인저스 구단은 5일(한국시간) 바넷과 1년 계약에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이들은 지난 11월 7일 팀 옵션을 거부해 그를 FA로 풀어줬었다.

'포트워스 스타 텔레그램'이 밝힌 내용에 따르면, 계약 금액은 150만 달러다. 메이저리그 첫 해였던 2016년과 같은 금액이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토니 바넷은 지난 시즌 기대에 못미치는 모습을 보였다. 사진=ⓒAFPBBNews = News1

일본프로야구 야쿠르트 스왈로즈에서 6시즌동안 뛰며 97세이브를 기록했던 바넷은 2016시즌 메이저리그에 진출했다. 2년간 103경기에서 117 2/3이닝을 소화하며 3.75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했다.

첫해에 비해 두번째 해에 부진했고 그 결과 레인저스가 팀 옵션을 거부하며 FA 시장에 나온 상태였다. greatnemo@maekyung.com



오달수, 성추행 의혹에 "결코 사실 아니다"
김유정 측 "갑상선 이상..치료 전념할 것"
‘한국 대표’ 이하늬, 국보급 몸매 화제
한국, 역대 최다 메달 '감동과 환희의 순간들'
최일화, 성추행 자진고백 "겁이 나서…"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