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밀란 이적설 기성용, 스완지 잔류 관련 英 인터뷰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AC밀란 이적설 기성용, 스완지 잔류 관련 英 인터뷰
기사입력 2018.03.13 09:06:47 | 최종수정 2018.03.13 09:26:3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기성용 AC밀란 이적설이 이탈리아 언론을 통해 기정사실로 여겨지는 가운데 영국에선 소속팀 1부리그 잔류 가능성에 대해 인터뷰를 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 메일‘은 12일 기성용이 “카를루스 카르발랄(포르투갈) 스완지 감독은 모든 선수를 열심히 뛰도록 했다”라면서 “그는 팀을 바꾸고 큰 변화를 가져왔다”라고 말했음을 보도했다.

잉글랜드축구리그컵(EFL) 2015-16시즌 최우수감독에 빛나는 카를루스 카르발랄은 2017년 12월 28일 스완지 부임 후 8승 6무 2패를 기록 중이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AC밀란 이적설 기성용이 브라이턴 & 호브 앨비언과의 2017-18 EPL 원정경기에서 공을 다루고 있다. 사진=AFPBBNews=News1



데뷔전에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0위였던 스완지는 카를루스 카르발랄 감독과 함께 14위로 올라섰다.

스완지는 리그뿐 아니라 카를루스 카르발랄 감독 부임 후 FA컵에서도 3~5라운드를 잇달아 돌파하며 준준결승에 진출해있다. 오는 17일 8강전 상대는 손흥민의 토트넘이다.

기성용은 “리버풀(24라운드)와 아스널(25라운드)을 EPL에서 잇달아 꺾은 것은 스완지 선수단에 커다란 전환점이었다”라면서 “지금 우리는 (어떤 팀을 상대로도) 게임을 질 것 같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강조했다.

“이것이 스완지에는 정말 중요하다. 승리하고자 하는 마음이 점점 좋아지고 있다”라고 자평한 기성용은 “이런 분위기를 유지해야 한다”라면서 “잔여 시즌까지 지금 같은 경기력을 유지하면 EPL에 잔류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기성용은 2017-18시즌 컵 대회 포함 스완지 24경기 2골 3도움. 수비형/중앙 미드필더로 뛰고 있다.

무릎 부상으로 EPL 첫 7경기를 빠진 기성용은 18~22라운드에는 종아리 근육 문제로 결장하기도 했다.

이런 우여곡절에도 기성용은 2017-18시즌 평균 73.9분을 소화하고 있다. 부상 전후 경기 감각 회복을 위한 출전 시간 조절을 생각하면 충분히 긍정적이다.

스완지는 2012년 8월 24일 이적료 700만 유로(92억 원)를 스코틀랜드 프리미어리그 셀틱에 주고 기성용을 영입했다. 현재 계약은 2018년 6월 30일까지 유효하다. dogma01@maekyung.com

中 “한국이 축구 아시안컵 우승 1순위”
프로야구연합팀, 日 직장인 팀에 또 패배
바르셀로나, 손흥민 파괴력 경계…현지 보도
허지웅 소속사 “암 진단 사실…항암치료 중”
아오이 소라 “임신 5개월…좋은 엄마될 것”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