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맨유 세비야] 왕년의 초신성 “맨유, 포그바 팔고 싶을 것”
기사입력 2018.03.14 09:07:40 | 최종수정 2018.03.14 09:42:5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맨유-세비야 대결에 앞서 1990년대 중반 잉글랜드프로축구를 뜨겁게 달궜던 공격수 출신 칼럼니스트가 맨유 미드필더 폴 포그바(프랑스)에 대해 의미심장한 얘기를 했다.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는 14일 2017-18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 맨유-세비야가 열렸다. 1차전을 0-0으로 비겼던 홈팀 맨유는 1-2로 패하여 준준결승 합류가 무산됐다.

1995·1996 잉글랜드프로축구선수협회(PFA) 선정 프리미어리그(EPL) 23세 이하 최우수선수 로비 파울러는 맨유-세비야 직전 영국 신문 ‘데일리 미러’가 보도한 기고문에서 “이번 여름 조제 모리뉴(포르투갈) 맨유 감독은 폴 포그바의 상황을 예의 주시할 것”이라면서 “그를 팔 생각을 하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맨유-세비야 2017-18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 패배로 8강이 좌절된 맨유 미드필더 폴 포그바가 피치를 빠져나가고 있다. 사진=AFPBBNews=News1



맨유는 2016년 8월 9일 1억500만 유로(1388억 원)를 이탈리아 세리에A 유벤투스에 주고 폴 포그바를 데려왔다. 입단 후 78경기 12골 16도움.

폴 포그바의 맨유 복귀 후 공격포인트 빈도는 90분당 0.39로 유벤투스 시절 0.49보다 저조하다.

선수 자신이 선호하는 중앙 미드필더로도 55경기 12골 12도움 및 90분당 공격포인트 0.46으로 영입 당시 이적료 세계신기록이자 현재도 공동 3위에 해당하는 금액을 투자한 맨유로서는 폴 포그바의 활약에 만족하기 어렵다.

수비형/공격형 미드필더로도 활용할 수 있는 전천후 중원자원이라는 장점도 퇴색되고 있다. 폴 포그바는 맨유 복귀 후 수비형 미드필더 14경기 2도움 및 공격형 미드필더 8경기 2도움으로 두 위치에서 아직 득점이 없다.

맨유 입장에서는 공격형 미드필더로 전진 배치해도 공격포인트 빈도가 90분당 0.30에 그치고 수비형 미드필더로 후진시키면 0.15로 득점 관여가 급감하는 폴 포그바를 쓰기에 난감함을 느낄만하다.

로비 파울러는 “맨유 조제 모리뉴 감독과 폴 포그바가 잘 맞는다는 확신을 못 하겠다”라면서 여름 이적시장을 주목했다.

리버풀 통산 득점 6위로 현역 생활을 마감한 로비 파울러는 은퇴 후 영국방송 ‘스카이스포츠’와 ITV 축구프로그램에 출연하기도 했다. dogma01@maekyung.com

미스코리아 톱7 오션월드 비키니 화보
월드컵 미녀 신새롬, 아찔한 E컵 비키니
트와이스 나연 ‘파격적인 망사 스타킹’
‘레깅스 여신’ 손나은, 섹시 절정 예술 몸매
문가비, 시선 싹쓸이하는 레깅스 몸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