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 인대 손상’ 손주인 1달 결장…삼성의 악재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무릎 인대 손상’ 손주인 1달 결장…삼성의 악재
기사입력 2018.03.14 13:30:57 | 최종수정 2018.03.14 13:42:2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수원) 이상철 기자] 시범경기 도중 동료와 충돌해 왼 무릎을 다친 손주인(35·삼성)이 최소 1달간 결장한다.

손주인은 지난 13일 kt와의 시범경기에서 3회말 정현의 타구를 잡으려다 우익수 이성곤과 충돌했다. 곧바로 강한울과 교체된 손주인은 구급차에 탑승해 정밀검사를 받았다.

MRI 촬영 후 재검사가 필요하다는 소견. 이에 손주인은 14일 건국대병원에서 정밀검사를 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삼성 내야수 손주인. 사진=김재현 기자



검진 결과 왼 무릎 인대가 손상됐다. 삼성은 “1달간 재활이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11월 2차 드래프트로 삼성에 돌아온 손주인은 주요 자원이었다. 우규민, 백정현, 장필준이 개막 엔트리 진입이 힘든 가운데 내야 멀티 플레이어마저 잃은 삼성이다.

rok1954@maekyung.com

클라라 파격적인 드레스 공개…아찔함 업그레이드
추성훈 부인 야노 시호, 힙업과 비율 감탄 절로
이미주, 감추지 못하는 독보적인 볼륨감
손나은-김사랑 신구여신의 몸매 대결
이주영, 연기파 배우의 파격적 뒤태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