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KB국민은행 광고:은행이 만든 첫번째 부동산 앱 Liiv On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마이웨이` 김나운 "“故김지영 내겐 엄마 같은 분…유품 묵주반지 간직"
기사입력 2018.01.11 11:46:51 | 최종수정 2018.01.11 15:31:0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성정은 기자]

배우 김나운이 지난해 폐암으로 별세한 고(故) 배우 김지영과의 각별한 인연을 전하며, 유품도 간직하고 있다고 고백했다.

오늘(11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에는 올해로 데뷔 30년 차를 맞은 배우 김나운의 인생이야기가 방송된다. 배우 김나운은 여고생 시설, 우연히 오디션에 갔다 캐스팅 되어 연기자의 길로 들어섰다.

그는 1988년 김희애-임채무 주연의 MBC 드라마 ‘내일 잊으리’로 데뷔한 뒤, 이듬해인 스무 살에 MBC 공채 탤런트 17기에 합격했다. 본격적으로 연기자의 길로 접어들자 갑작스러운 아버지의 사업 실패로 가장이 됐다. 부모님과 세 명의 동생을 돌봐야 했던 그의 20대. 김나운은 “갑작스럽게 집안의 가장이 되어 감사함 없이 그저 하루하루 버텨 내는 것이 가장 힘들었다. 당시에는 다섯 시간 이상 따뜻하게 푹 잠드는 게 소원이었다”며 청춘 시절을 회상한다.

김나운은 이날 방송에서 지난 해 폐암으로 별세한 원로배우 故 김지영과의 각별한 인연도 공개한다. “저에게는 정말 친정어머니 같은 분이다. 드라마에서 만났다. 선생님이 엄마, 저는 동생들이 많은 큰 딸 역할로 함께 대사를 하는데 선생님이 갑자기 저를 붙들고 막 우시더라. 제가 힘들게 사는 그 아픔이 그대로 느껴진다고 하시더라. 그때부터 저를 그렇게 예뻐해 주셨다”면서 가족들까지도 친자매처럼 왕래할 만큼 각별했던 사이라고 밝힌다. 이어 “특히 선생님께서 돌아가신 뒤, 자녀분들이 생전 마지막까지 꼈던 묵주 반지를 저에게 주셨다. 지금은 제 방 바로 머리맡에 있다”면서 故김지영이 남긴 유품을 본인이 갖게 된 사연을 이야기한다.

이외에도 30년차 배우 김나운의 눈물 어린 삶에 대한 고백과 남편과의 러브스토리까지 11일 밤 10시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에서 방송된다.

sje@mkinternet.com

사진제공|TV조선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