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현장 인터뷰] 로버츠 "상대 방망이 이긴 류현진, 예전 모습 보여"
기사입력 2018.04.17 14:31:30 | 최종수정 2018.04.17 15:35:4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샌디에이고) 김재호 특파원] 데이브 로버츠 LA다저스 감독은 선발 류현진의 투구를 칭찬했다.

류현진은 17일(한국시간) 펫코파크에서 열린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와의 원정경기 선발 등판, 6이닝 3피안타 1피홈런 9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평균자책점은 2.87을 기록했고, 팀이 10-3으로 이기면서 승리투수가 됐다.

로버츠는 9개 탈삼진을 기록한 모습에서 2013년 모습을 떠올린다는 취재진의 지적에 "나도 그렇게 생각한다"고 답하며 류현진이 수술 이전 모습을 되찾았다고 평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류현진은 6이닝 2실점 호투하며 승리투수가 됐다. 사진(美 샌디에이고)=ⓒAFPBBNews = News1

이어 "렌프로에를 상대로 고전했지만, 체인지업, 브레이킹볼, 패스트볼 커맨드, 커터가 정말 좋았다. 암 사이드 패스트볼을 잘 사용했다. 오늘 좋았다. 6회까지 소화하는 모습이 보기 좋았다"고 평했다.

류현진은 이날 총 9개의 탈삼진을 잡았는데, 그중 7개가 헛스윙 삼진이었다. 제구뿐만 아니라 구위에서도 위력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특히 패스트볼로 헛스윙을 빼았는 결정구로 톡톡히 재미를 봤다.

로버츠는 이날 류현진의 패스트볼 구속이 92~93마일까지 나왔다고 설명하면서 그의 투구 능력을 칭찬했다. "류현진은 커터와 체인지업을 사용한다"며 운을 뗀 그는 "타자와의 승부 막판에 타자가 커터를 생각하고 있을 때 패스트볼을 던진다. 그런 경우 상대 방망이를 이길 수 있다"고 말을 이었다.

로버츠는 이어 "오늘 류현진은 90마일 수준의 구속을 던지면서도 필요할 때는 92마일까지 구속을 끌어올려 상대 타자를 이겼다. 그는 그런 능력이 있는 선수다. 몇년 전 보여줬던 그런 모습을 다시 봐서 좋았다"며 류현진의 투구를 높이 평가했다. greatnemo@maekyung.com

미스코리아 톱7 오션월드 비키니 화보
월드컵 미녀 신새롬, 아찔한 E컵 비키니
트와이스 나연 ‘파격적인 망사 스타킹’
‘레깅스 여신’ 손나은, 섹시 절정 예술 몸매
문가비, 시선 싹쓸이하는 레깅스 몸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