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우 데뷔 골 넣은 날 베로나는 강등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이승우 데뷔 골 넣은 날 베로나는 강등
기사입력 2018.05.06 06:36:59 | 최종수정 2018.05.06 09:14: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이승우(20·헬라스 베로나)가 마침내 프로 데뷔 골을 터뜨렸다.

이승우는 6일 오전(한국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의 산 시로에서 열린 2017-18시즌 이탈리아 세리에A 36라운드 AC밀란 원정경기서 첫 골을 기록했다.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린 이승우는 후반 12분 그라운드를 밟았다. 팀이 0-3으로 뒤진 상황이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AC밀란을 상대로 프로 데뷔 골을 터뜨린 이승우(왼쪽). 사진=ⓒAFPBBNews = News1



이승우는 후반 40분 AC밀란의 골문을 열었다. 코너킥 상황서 AC밀란이 헤더 클리어한 걸 논스톱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했다. 강력한 슈팅은 그대로 골네트를 흔들었다. 골키퍼 돈나룸마도 막기 어려웠다.

2017년 8월 헬라스 베로나와 4년 계약한 이승우의 첫 골이었다. 안정환에 이어 세리에A에서 골을 넣은 2번째 한국인이 됐다.

그렇지만 이승우의 첫 골에도 헬라스 베로나는 AC밀란에 1-4로 졌다. 그리고 세리에B 강등이 확정됐다.

승점을 추가하지 못한 헬라스 베로나는 7승 4무 25패(승점 25)로 19위에 머물렀다. 잔류권인 17위 스팔(승점 32)과 승점 7차. 잔여 2경기를 다 이겨도 강등권을 벗어날 수 없다. rok1954@maekyung.com

구구단 세정 ‘군살 없는 몸매’…시선 집중
구구단 미나 ‘섹시한 어깨춤’
채연 ‘섹시 디바 컴백’…한·중·일 석권한 매력
김성희 아찔한 볼륨감…세계적 모델의 관능미
모델 이현이 ‘반전 섹시백’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