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여유만만` 남상일 “아내 이원아 내 스타일 아냐, 장인·장모 만난 뒤 결혼 결심”
기사입력 2018.05.16 10:42:44 | 최종수정 2018.05.16 11:06: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여유만만' 남상일,이원아.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백민경 인턴기자]

국악인 남상일이 아내와의 첫 만남부터 결혼 결심까지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16일 오전 방송된 KBS2 시사·교양프로그램 ‘여유만만’에서는 남상일과 아내 이원아, 남상일의 어머니가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남상일은 아내 이원아 씨와의 러브 스토리를 공개했다. 먼저 아내와의 첫 만남에 대해 남상일은 “제 스타일은 아니었다. 저는 참한 스타일을 좋아하는데, 아내는 통통 튀는 발랄한 스타일이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이상형이 아니었는데도 불구하고 계속 아내가 생각나더라. 첫 만남 당시 재미있었던 분위기 때문이었던 것 같다”라며 인연이 된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남상일은 장인, 장모와 만난 뒤로 결혼을 결심했다고. 남상일은 “장모님이 정말 현명하시고 가정적이시다. 그리고 음식 솜씨도 정말 좋았다. 제가 대구 공연 갈 때마다 과일과 음식을 손수 가져다 주셨다”고 밝혔다.

한편 남상일은 지난 3월 7살 연하 미모의 금융인 이원아씨와 결혼했다.

bmk221@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