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이별이 떠났다’ 장소연, 정웅인 부인이자 조보아 엄마로 특별출연
기사입력 2018.06.10 08:00:0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안하나 기자] 배우 장소연이 ‘이별이 떠났다’에 오연지 역으로 특별출연해 존재감을 빛냈다.

MBC ‘이별이 떠났다’는 결혼과 임신 등으로 나를 내려놓게 되는 현실을 풀어내는 이야기로 장소연은 정수철(정웅인 분)의 아내이자 정효(조보아 분)의 엄마 오연지 역으로 11, 12회 처음 등장했다.

핏기 없는 창백한 얼굴의 오연지는 의사로부터 ‘임신 중독증’이라는 진단을 받음과 동시에, 최악의 경우 산모가 신장투석을 하거나 태아가 사망에 이를 수 있다는 말을 듣고 급격히 표정이 어두워졌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별이 떠났다 장소연 사진="이별이 떠났다" 방송 캡처

이에 ‘엄마’가 되자마자 맞닥뜨린 슬픔에 하얗게 질린 오연지는 두 눈 가득 눈물이 맺힌 채 남편 정수철의 날 선 반응에도 아무 말 하지 못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렇듯 밝혀진 오연지와 정수철의 과거는 “지 엄마처럼 정효도..”, “정효는 절대 그렇게 만들 수 없어”라는 정수철의 말과 오버랩되며 임신과 출산으로 그녀가 힘든 시기를 겪었음을 느낄 수 있게 했다.

또한, 오연지의 존재는 과거와 현재를 잇는 매개체로 작용하며, 정수철이 ‘임신중독증’, ‘유전’을 이유로 정효의 임신을 본격적으로 막아설 듯해 앞으로도 오연지의 활약을 암시했다.

이처럼 오연지 역의 장소연은 특별출연임에도 진한 여운을 선사하며 보는 이들의 몰입을 높였다. mkulture@mkculture.com

미스코리아 톱7 오션월드 비키니 화보
월드컵 미녀 신새롬, 아찔한 E컵 비키니
트와이스 나연 ‘파격적인 망사 스타킹’
‘레깅스 여신’ 손나은, 섹시 절정 예술 몸매
문가비, 시선 싹쓸이하는 레깅스 몸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