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벨기에 꺾은 프랑스, 20년 만에 두 번째 우승 도전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월드컵] 벨기에 꺾은 프랑스, 20년 만에 두 번째 우승 도전
기사입력 2018.07.11 04:53:54 | 최종수정 2018.07.11 06:58:2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프랑스가 통산 두 번째 월드컵 우승에 도전한다. 벨기에를 꺾고 12년 만에 결승 무대를 밟는다.

프랑스는 11일 오전 3시(이하 한국시간) 러시아의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러시아월드컵 준결승서 벨기에를 1-0으로 이겼다. 후반 6분 그리즈만의 코너킥에 이은 움티티의 헤더 슈팅으로 결승골을 터뜨렸다.

이로써 프랑스는 1998년 프랑스 대회(우승), 2006년 독일 대회(준우승)에 이어 통산 세 번째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그리고 20년 만에 정상 탈환을 꿈꾼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프랑스는 2018 러시아월드컵 준결승에서 벨기에를 꺾고 통산 세 번째 결승 무대를 밟게 됐다. 사진은 결승골을 터뜨린 움티티. 사진(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AFPBBNews = News1



반면, 사상 첫 결승 진출을 노렸던 벨기에는 프랑스의 벽을 넘지 못했다. 8강까지 5경기를 모두 승리했던 벨기에의 첫 패배다.

초반 주도권을 잡은 팀은 벨기에였다. 아자르, 더 브라위너를 축으로 매서운 공격을 펼쳤다. 단단한 수비를 자랑했던 프랑스가 고전을 면치 못했다. 전반 19분 아자르의 슈팅을 바란이 머리로 걷어내더니 골키퍼 요리스는 2분 뒤 알데르베이럴트의 터닝 슈팅을 선방했다.

하지만 프랑스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전반 중반 이후 프랑스가 공격하는 횟수가 늘어났다. 프랑스 골문에서 벨기에 골문까지 전개되는 반격 속도도 빨랐다. 다만 지루와 그리즈만의 슈팅 정확도가 떨어졌다. 전반 39분에는 음바페의 침투 패스를 받은 파바르가 벨기에 수비를 허물었으나 골키퍼 쿠르투아가 오른발로 결정적인 슈팅을 차단했다.

흐름은 점점 프랑스로 넘어갔다. 효율성도 높았다. 전반 볼 점유율은 42%로 밀렸지만 슈팅 11개를 시도했다. 벨기에는 슈팅 3개에 그친 데다 공격 전개도 매끄럽지 않았다.

기세를 잡은 프랑스는 후반 6분 세트피스 기회를 살렸다. 그리즈만의 패스를 움티티가 머리로 받아 넣었다. 8강 우루과이전에 이어 다시 한 번 세트피스로 0의 균형을 깬 프랑스였다.

벨기에는 후반 15분 중원에서 부진한 뎀벨레를 빼고 메르텐스를 투입해 변화를 꾀했다. 그러나 후반 20분 펠라이니의 헤더 슈팅이 빗나간 데다 프랑스의 빠르고 정교한 카운트어택에 호되게 당했다. 지루의 마무리 슈팅이 더 정확했다면 점수차가 벌어질 수 있었다.

벨기에의 선택지는 공격에 무게를 두는 방법 밖에 없었다. 카라스코, 비추아이를 조커로 투입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고자 했다. 하지만 이번 대회 최다 득점(14골)을 올린 벨기에는 프랑스의 골문을 열지 못했다. 후반 36분 비첼의 중거리 슈팅은 골키퍼 요리스의 선방에 막혔다. 추가시간 6분이 주어졌으나 벨기에에게는 부족한 시간이었다.

한편, 프랑스는 오는 16일 오전 0시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크로아티아-잉글랜드전 승자와 결승을 갖는다. rok1954@maekyung.com

구구단 세정 ‘군살 없는 몸매’…시선 집중
구구단 미나 ‘섹시한 어깨춤’
채연 ‘섹시 디바 컴백’…한·중·일 석권한 매력
김성희 아찔한 볼륨감…세계적 모델의 관능미
모델 이현이 ‘반전 섹시백’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