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추신수, 보스턴전 2볼넷...팀은 패배
기사입력 2018.07.11 11:07:4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애너하임) 김재호 특파원] 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신수는 연속 출루 행진을 이어갔지만, 팀은 이기지 못했다.

추신수는 11일(한국시간)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원정경기 1번 지명타자로 출전, 3타수 무안타 2볼넷 1삼진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0.290이 됐다.

3회 상대 선발 헥터 바스케스를 상대로 볼넷을 고른 것이 이날 경기 유일한 출루였다. 나머지 타석은 소득없이 물러났다. 볼넷으로 연속 경기 출루 기록은 48경기로 늘렸다. 구단 최다 기록이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추신수는 볼넷으로 연속 경기 출루 기록을 이었다. 사진(美 보스턴)=ⓒAFPBBNews = News1

텍사스는 이날 경기 4-8로 졌다. 2회 루그네드 오도어의 솔로 홈런으로 먼저 앞서갔지만, 3회말 5실점하며 무너졌다. 선발 요바니 가야르도가 3회에만 6개의 안타를 얻어맞으며 5실점했다.

가야르도는 5이닝 7피안타 2볼넷 2탈삼진 6실점을 기록하며 텍사스 합류 이후 첫 패전을 맛봤다.

텍사스 타선은 보스턴의 수비에 발목잡혔다. 5회초가 제일 아쉬웠다. 1사 1루에서 노마 마자라의 홈런성 타구를 상대 우익수 무키 벳츠가 담장 위에서 몸을 날려 잡았다. 6회초에는 로널드 구즈먼의 잘맞은 타구를 중견수 재키 브래들리 주니어가 몸을 날려 잡았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텍사스 마자라는 5회 홈런을 도둑맞았다. 사진(美 보스턴)=ⓒAFPBBNews = News1

4회초 무사 1, 3루에서 아이재아 카이너-팔레파의 병살타로 한 점을 따라간 텍사스는 6회초 1사 2, 3루에서 조이 갈로가 바뀐 투수 브랜든 워크맨을 상대로 2타점 2루타를 때리며 추격 분위기를 만들었지만, 후속 타자들이 잇지 못했다. 추신수도 2사 2루에서 2루수 땅볼로 물러났다. greatmemo@maekyung.com

미스코리아 톱7 오션월드 비키니 화보
월드컵 미녀 신새롬, 아찔한 E컵 비키니
트와이스 나연 ‘파격적인 망사 스타킹’
‘레깅스 여신’ 손나은, 섹시 절정 예술 몸매
문가비, 시선 싹쓸이하는 레깅스 몸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