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기분좋은날’ 정종철, ‘옥주부’ 된 사연은? ”아내의 유서 때문”
기사입력 2018.07.11 13:26:59 | 최종수정 2018.07.11 23:22:0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기분 좋은 날' 정종철.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우주 인턴기자]

개그맨 정종철이 ‘옥주부’가 된 사연을 털어놨다.

11일 방송된 MBC ‘기분 좋은 날’에서는 정종철이 출연해 주부의 삶을 살고 있는 근황을 전했다.

이날 정종철은 “제가 낚시, 사진 등에 빠져 있었는데 살림의 매력이 끝이 없더라. 살림은 끝도 없고, 해도 해도 티가 안 나서 도전하게 되는 장르다”라고 말했다.

옥주부가 되기로 한 계기도 밝혔다. 정종철은 “어느 날 아내한테 가방 안에 편지가 있다는 문자를 받았다. 가장 안에 있는 게 편지가 아니라 유서였다. 내용은 잊을 수 없고, 제가 평생 가지고 갈 내용이다”라고 말했다.

정종철은 ‘오빠는 남편 혹은 아빠가 될 준비가 안 된 거 같다. 나 없어도 잘 살 수 있을 것 같다. 오빠는 가족보다 오빠 자신을 더 사랑하는 것 같다’라는 편지 내용을 언급하며 “이 말을 보자마자 눈물이 쏟아졌다. 바로 아내에게 전화를 걸어 잘못했다고 용서를 빌었다”라고 말했다.

정종철은 “사람들이 나에게 ’옥동자’ 캐릭터가 전성기라고 했다. 그런데 오히려 지금 이 순간이 전성기라 생각하고 가장 행복하다”면서 “업무분담은 직장에서나 하는 것이다. 가정이 이뤄지면 네 일과 내 일이 따로 없다. 서로 도우면서 사는 것이 아니라 내가 하는 것”이라 덧붙였다.

wjlee@mkinternet.com

미스코리아 톱7 오션월드 비키니 화보
월드컵 미녀 신새롬, 아찔한 E컵 비키니
트와이스 나연 ‘파격적인 망사 스타킹’
‘레깅스 여신’ 손나은, 섹시 절정 예술 몸매
문가비, 시선 싹쓸이하는 레깅스 몸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