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포커스] 위기 혹은 반등? 사령탑 거취 영향 끼칠 후반기 결과
기사입력 2018.07.12 06:41:02 | 최종수정 2018.07.12 09:11:1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황석조 기자] 리그가 흥미를 더해가고 순위싸움이 치열해지는 가운데 이를 지휘하는 사령탑들의 희비도 갈수록 엇갈리고 있다. 리그 후반기 판도는 몇몇 감독 거취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끼칠 전망이다.

전반기를 2위로 마친 한화와 4위로 마감한 LG는 새 사령탑 효과를 제대로 봤다. 양 팀 모두 시즌 전 하위권으로 예상됐음에도 막상 본 시즌에서 엄청난 반전을 일으켰는데 한화 한용덕 감독과 LG 류중일 감독은 자신만의 컬러로 팀을 반등시키는데 성공했다. 두 감독 모두 운용과 철학이 빛났고 이는 경기력으로 고스란히 이어졌다. 독주하고 있는 두산은 김태형 감독의 뚝심이 올 시즌도 변함없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 우승을 차지한 KIA는 당초부터 김기태 감독과 함께 큰 그림을 그렸다. 올 시즌 KIA가 다소 부진하지만 당시 3년 재계약을 맺었고 증명한 결과가 있기에 지난 2015시즌처럼 팀을 다시 꾸려가는데 초점을 맞출 전망. 5위 싸움을 펼치고 있는 넥센 장정석 감독도 안팎 악재 속에도 어느 정도 성적을 내주고 있다. 장 감독의 계약기간은 내년까지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시계방향으로 조원우 롯데 감독 김한수 삼성 감독 유영준 NC 감독대행 김진욱 kt 감독) 전반기를 하위권으로 마감한 팀들의 수장들이 후반기 반전의 동력을 마련할 수 있을가. 사진=MK스포츠 DB

3위로 전반기를 마친 SK는 두산, 한화와 함께 꾸준히 선두권을 형성했다. 관중동원도 늘고 호쾌하고 재미있는 야구를 선보이기도 했다. 무엇보다 트레이 힐만 감독의 2년차에 대한 기대감이 엿보이는 상황서 이를 성적과 내용으로 증명했다. 투타가 안정된 SK는 후반기에도 두산을 견제할 강력후보로 거론된다.

후반기 성적은 힐만 감독 거취에도 영향을 끼칠 전망. 힐만 감독은 시즌 종료 후 SK와 맺은 2년 계약이 끝나게 된다. 아직 재계약에 대한 이렇다 할 신호는 없는 가운데 성적에 따라 결과라 달라질 게 유력하다. SK는 전력이 강하다 평가되기에 가을야구는 물론 3위 이상, 나아가 한국시리즈 진출까지의 결과라면 힐만 감독의 지도력에 대한 평가도 긍정적으로 따라올 확률이 크다. SK가 지난해 가을야구를 허무하게 끝냈기 때문에 이 점도 중요한 포인트가 될 수 있다.

다만 힐만 감독이 외국인이라는 특성이 있기에 성적 이외에 변수도 존재한다. 오랜 타지생활, 가족들의 의사, 박수 칠 때 인연을 마감하는 그림, 토종감독으로의 리더십 변화 등 SK와 힐만 감독 모두 고려해 볼 변수가 있다.

올 시즌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힌 롯데는 전반기를 7위라는 하위권으로 마감하고 말았다. 지난 시즌 후 재계약에 성공한 조원우 감독에 대한 지도력 평가도 마냥 호의적이지만은 않을 수밖에 없다. 시즌 초반 꼴찌 추락, 중반 이후에도 잡지 못하는 반등찬스 등이 아쉽다. 하지만 주축선수들 부상이 많고 조 감독의 관리야구가 어느 정도 건강한 팀 운용에 도움이 됐다는 평가도 있다.

조 감독은 올 시즌을 앞두고 3년 재계약을 맺었다. 팀 안팎에서는 여러모로 지켜보자는 기류가 강한 편이다. 무엇보다 지난해 팀이 후반기 제대로 반등을 펼치며 5년 만에 가을야구 진출에 성공했기에 다시 한 번 기적을 바라보고 있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힐만 감독의 한국생활 3년차가 이어질 수 있을까. 사진=김재현 기자

삼성의 경우 후반기 성적이 매우 중요하다. 전반기를 8위로 마쳤는데 아직 상위권으로 나갈 동력도, 반대로 최하위권으로 떨어질 위험요소도 존재한다. 올 시즌 후 계약이 1년 남게 될 김한수 감독 또한 삼성 성적에 따라 영향을 받을 확률이 크다. 지난 시즌처럼 9위 이하로 추락하다면 지도력에 대한 의문이 늘어날 전망. 현재의 8위도 썩 좋은 분위기로 흐르지는 못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kt도 위기의 상황이다. 전반기를 9위로 마쳤는데 이 또한 간신히 얻은 결과다. 초반 한때 5강권을 정조준 했지만 5월 이후 떨어지는 패턴이 반복됐다. 김진욱 감독이 추구해온 각종 긍정의 리더십도 그 효용성에 대한 의문이 이어질 수밖에 없는 상황. 이미 얼마 전 1군 주요코치진이 전면 교체되는 등 리더십에 위기를 맞이하기도 했다. 김 감독으로서는 후반기 승부수를 걸어야 할 시점으로 꼽히는데 꼴찌, 9위는 구단 입장에서 결코 만족스럽지 않은 내용일 듯하다. 김 감독 역시 내년까지 계약이 돼 있다.

시즌 중 감독을 바꾼 NC는 올 시즌 많은 변화가 불가피하다. 현재는 단장을 역임하던 유영준 감독대행이 팀을 운영하고 있는데 시즌 후 본격적인 감독 선임에 나설 전망이다. 유 감독대행의 후반기 성적에 따른 거취변화는 현재로서는 유력하지 않다. NC는 내년 시즌 새 구장도 개장하기에 각종 흥행몰이가 절실한 시점으로 이름값 있는 명장, 혹은 외국인 감독 선임 확률이 높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hhssjj27@maekyung.com

미스코리아 톱7 오션월드 비키니 화보
월드컵 미녀 신새롬, 아찔한 E컵 비키니
트와이스 나연 ‘파격적인 망사 스타킹’
‘레깅스 여신’ 손나은, 섹시 절정 예술 몸매
문가비, 시선 싹쓸이하는 레깅스 몸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