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욱 감독 “이대은, 팀에서 큰 역할 해줄 것 기대”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김진욱 감독 “이대은, 팀에서 큰 역할 해줄 것 기대”
기사입력 2018.08.10 17:43:32 | 최종수정 2018.08.10 18:07:3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수원) 한이정 기자] 김진욱 kt 위즈 감독이 이대은(29)에 대한 기대감을 조심스레 전했다.

김진욱 kt 감독은 10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릴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 앞서 이대은에 대한 질문에 “미국도 다녀왔고 일본도 다녀오고 대표팀 경험까지 있다. 우리 선수들이 경험하지 못 한 것들을 경험한 선수다”고 입을 열었다.

이대은은 2007시즌 미국 메이저리그 시카고 컵스에 입단해 2014시즌까지 마이너리그에서 뛰었고 2015시즌 일본프로야구 지바롯데 마린스로 이적해 활약했다. 그해 프리미어12에서 국가대표로 활약해 강렬한 인상을 남긴 이대은은 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경찰 야구단에 들어갔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2019 드래프트에 참가 예정인 이대은은 kt 위즈의 선택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 사진=MK스포츠 DB

올해 제대 예정인 이대은이 드래프트에 참가하지 않고 해외 진출을 노리고 있다는 논란이 불거지며 한동안 떠들썩했다. 한국야구위원회(KBO)가 9일 “이대은이 드래프트에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밝히며 일단락됐다.

드래프트에서 1순위 지명권을 가진 팀은 kt. 선발로 뛸 수 있는 즉시 전력감이기에 마운드가 다소 약한 kt가 이대은을 지명할 가능성이 높다.

김 감독은 “영입하기 쉽지 않은 선수인데, 팀에 들어온다면 큰 역할을 해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yijung@maekyung.com



이미주, 감추지 못하는 독보적인 볼륨감
손나은-김사랑 신구여신의 몸매 대결
이주영, 연기파 배우의 파격적 뒤태
치어리더 최미진 ‘피트니스 입상자다운 섹시함’
구구단 세정 ‘군살 없는 몸매’…시선 집중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