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봉 2억원에 판공비 無 SUN, 국감서 사령탑 부임 과정 밝혀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연봉 2억원에 판공비 無 SUN, 국감서 사령탑 부임 과정 밝혀
기사입력 2018.10.10 16:36:15 | 최종수정 2018.10.11 09:09:4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여의도) 황석조 기자] 선동열(55) 야구대표팀 감독이 자신의 대표팀 감독 선임과정 등에 대해 밝혔다.

10일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 일반 증인으로 채택된 선 감독은 이날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으로부터 대표팀 감독 선임과정 질의를 받았다. 이에 대해 선 감독은 “KBO, 구본능 (전) 총재로부터 제안을 받았다. 5월쯤으로 (시기를) 기억한다. 생각해보겠다고 했고 두 달 뒤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선수선발 과정을 거듭 묻자 선 감독은 “저는 현장만 안다. 행정은 전혀 몰랐다”라고 항변했다. 선수선발과 자신의 대표팀 감독 취임에 대한 의혹에 대해서도 “저는 KBO로부터 (여러 제도를) 한다고만 들었다”며 강하게 부인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선동열 감독 2018년도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 증인 발언 모습. 사진(여의도)=옥영화 기자

질의 과정에서 선 감독의 연봉과 판공비도 도마 위에 올랐다. 손 의원의 연봉 관련 질문에 선 감독은 “2억 원”이라고 답했다.

선 감독은 ‘판공비가 무제한이라는 말이 있다’라는 손 의원의 주장을 “연봉에 포함”이라고 반박하기도 했다.

hhssjj27@maekyung.com



소녀시대 유리, 섹시 란제리…관능적 볼륨감
이은혜 예술적 힙·허벅지…볼륨·골반도 완벽
미스코리아 톱7 오션월드 비키니 화보
월드컵 미녀 신새롬, 아찔한 E컵 비키니
이주연 파격 드레스…원조 얼짱의 아찔한 볼륨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