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링 팀킴 국제대회 출전, 김민정 감독 등이 막았나?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컬링 팀킴 국제대회 출전, 김민정 감독 등이 막았나?
기사입력 2018.11.09 15:16:31 | 최종수정 2018.11.10 13:11:4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컬링 ‘팀킴’ 즉 경북체육회 여자컬링팀이 2018-19시즌 국제무대에서 사라진 것은 김민정 감독 등 수뇌부 의중이 반영된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평창동계올림픽 은메달에 빛나는 경북체육회 여자컬링팀(스킵 김은정-리드 김영미-세컨드 김선영-서드 김경애-핍스 김초희)이 대한체육회 이기흥 회장에게 전달한 호소문이 8일 접수됐다.

2018 세계컬링연맹(WCF) 여자선수권 준준결승 탈락을 마지막으로 경북체육회 여자컬링팀 ‘팀킴’은 국제대회 출전이 없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컬링 김민정 감독이 팀킴 평창동계올림픽 예선 스웨덴전을 지켜보는 모습. 사진=천정환 기자

대한체육회가 접수하여 공개한 호소문에서 경북체육회 여자컬링팀 ‘팀킴’은 “김민정 감독 등 수뇌부는 2017년부터 2018-19시즌 국가대표 선발전에 참가하지 않겠다는 언질을 줬다”라면서 “우리가 출전을 포기하도록 어떠한 훈련도 하지 않았다”라고 폭로했다.

경북체육회 컬링 감독단은 김경두 대한컬링연맹 전 부회장과 평창동계올림픽 혼성 컬링 국가대표팀 장반석 사령탑 그리고 김민정 감독으로 구성되어 있다.

2014 소치동계올림픽 컬링 해설위원을 역임한 김민정 감독은 김경두 전 부회장의 딸이자 장반석 감독의 부인이다.

경북체육회 여자컬링팀 근거지 의성군에는 전용경기장 ‘경북컬링훈련원’이 마련되어 있다. 김경두 전 부회장은 훈련원장을 맡고 있어 단순한 ‘김민정 감독 부친’ 이상의 영향력을 가지고 있다.

국가대표 2018-19시즌 선발전 경북체육회 여자컬링팀 ‘팀킴’ 탈락은 당시엔 이변으로 여겨졌다. 그 이면에 훈련 부족이 있었음이 드러난 것이다.

컬링에는 국가대항전만 있는 것이 아니다. 세계컬링투어(WCT) 등 클럽대항전도 있다. WCT의 일부인 ‘그랜드 슬램 시리즈’는 해당 종목 클럽 국제대회의 백미다.

총 7개 대회로 구성되는 ‘그랜드 슬램 오브 컬링’은 세계랭킹 TOP15에만 참가자격이 주어지는 클럽대항전 최고 무대다.

경북체육회 여자컬링팀 ‘팀킴’은 2017-18 그랜드 슬램 시리즈에 3차례 출전하여 준우승 및 4강 1번씩이라는 호성적을 냈으나 2018-19시즌에는 참가할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되지 않고 있다.

대한체육회장에 발송한 호소문에서 경북체육회 여자컬링팀 ‘팀킴’은 “김민정 감독 등 수뇌부가 국제대회 출전을 허락하지 않는 것에는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선수들은 어떤 사적인 목적을 위해 고의로 참가를 막는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라면서 “세계적인 팀들과 겨뤄 얻는 자신감과 성취감을 통해 더욱 성장하길 원하지만,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멈춰 있는 현재 모습이 비참할 따름”이라고 참담한 심정을 밝혔다. dogma01@maekyung.com

구구단 세정 ‘군살 없는 몸매’…시선 집중
구구단 미나 ‘섹시한 어깨춤’
채연 ‘섹시 디바 컴백’…한·중·일 석권한 매력
김성희 아찔한 볼륨감…세계적 모델의 관능미
모델 이현이 ‘반전 섹시백’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