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홍진경 남편과 요즘 별로 안 좋아, 죽어라 싸운다“

MK스포츠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한끼줍쇼’ 홍진경 "남편과 요즘 별로 안 좋아, 죽어라 싸운다“
기사입력 2018.12.06 08:33:03 | 최종수정 2018.12.06 19:03:1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한끼줍쇼’에 출연한 홍진경이 남편과 냉전 중이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5일 오후 방송된 JTBC 식큐멘터리 ‘한끼줍쇼’에는 방송인 홍진경, 윤성호, 김인성이 밥 동무로 출연, 청라국제도시에서 한 끼 도전에 나섰다.

이날 강호동은 홍진경이 게스트로 등장하자 출연진들에게 “사실은 러브스토리 하면 진경이지~ 왜냐면 흔한 러브스토리가 아니니까“라고 멍석을 깔았다.

하지만 홍진경은 “근데 요즘 별로 안 좋아... 어떻게(?) 될지 몰라가지고... 죽어라 하고 싸워”라고 고백했다. 홍진영은 기승전 ‘결혼생활’ 토크로 웃음을 안겼다.

강호동은 “결혼 몇 년 차야?”라고 물었고, 홍진경은 “2003년에 했잖아...”라고 답한 후 결혼제도에 대한 불합리함을 언급했다.

“이 정도면 많이 살았지. 한 사람이랑만 이렇게 오래 사는 것도 난 되게 불합리한 것 같아. 난 그래서 결혼이라는 제도는 진짜 좀 생각해 봐야 될 것 같아”라며 “급격히 안 좋아진 게 지난 주 부터거든”이라고 말했다.

이날 41년차 부부를 만난 홍진경은 “마지막 키스는 5년 됐다. 나이를 먹으면 잘 안 하게 된다. 그냥 얼굴만 봐도 좋다”는 부부의 말에 “나이 안 먹어도 한 5년 된다”고 셀프 디스하며 웃픈 웃음을 주기도 했다.

한편, 홍진경은 자신이 대식가임을 밝히기도 했다. “먹는 양에 비해 살이 안 찐다. 사실은 내가 이영자(개그우먼) 언니보다 많이 먹는다”면서 “그래서 이영자 언니가 항상 억울해한다”고 덧붙였다.

happy@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mk화보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포토뉴스 더보기